August 17, 2022

DS 오토모빌 포뮬러 E팀, ‘챔피언십 3위’로 시즌 8 대장정 마무리

DS 오토모빌 포뮬러 E팀, ‘챔피언십 3위’로  시즌 8 대장정 마무리

* 서울 E-프리에서 ABB FIA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 시즌 8 폐막
* DS 테치타팀 챔피언십 3위, 장 에릭 베르뉴 드라이버 챔피언십 4위,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 8위 기록
* DS 테치타팀 시즌 8 통산 폴 포지션 5회, 우승 1회, 포디움 7회 올라

DS 오토모빌의 포뮬러 E팀인 ‘DS 테치타’가 FIA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 시즌 8을 챔피언십 3위로 마무리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.

DS 테치타팀은 FIA 포뮬러 E 최초로 대한민국 서울에서 개최된 13일 1차전에서 장 에릭 베르뉴와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 선수가 각각 6위와 9위를 차지했다. 많은 비가 내린 이날 경기는 예상치 못한 이변과 사고가 속출했다. 젖은 트랙에서 펼쳐진 결선에서 베르뉴 선수는 첫 번째 랩에서 선두권을 제치며 선전했다. 하지만 다른 경주차들의 사고로 레이스가 45분간 중단됐고 베르뉴는 6위, 다 코스타는 10위로 경기를 재개했다. 이후 경기 종료 1분 45초 전, 또 한번의 세이프티카 투입이 이뤄졌고 이 상황에서 베르뉴는 6위, 다 코스타가 9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.

다음날 14일 열린 2차전에서는 두 선수가 세 번째 연습 세션에서 속도를 내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. 전날과 달리 예선 기간 동안 트랙은 건조했고 경주차인 DS E-텐스 FE 21은 다 코스타 선수가 8번째 폴 포지션을 잡는 것을 도왔다. 장 에릭 베르뉴 선수는 그리드 8번째에 위치했다.

결선은 따뜻한 조건에서 시작됐다. 다 코스타는 22개의 경주차 중 선두로 출발했고, 베르뉴 역시 그의 위치를 지키며 선전했다. 하지만 경기 시작 23분만에 세이프티카가 발동되며 경기는 6분45초간 지연됐다. 재출발 후 다 코스타는 3위에 위치했지만 추월을 시도하던 중 다른 경주차와 충돌하며 주춤했다. 그럼에도 다 코스타는 흔들림 없는 경기 운영으로 경주 막판 6대의 차를 제치고 10위로 레이스를 마감했다. 베르뉴는 경기 재개 시 7위에 머물렀지만 마지막까지 무난한 레이스를 펼치며 6위로 팀에 소중한 점수를 가져다 줬다.

이로써 DS 테치타팀은 포뮬러 E 시즌 8번째 대장정을 3위로 마감했다. 드라이버 부문에서는 장 에릭 베르뉴 선수가 챔피언십 4위,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가 8위에 올랐다. DS 테치타팀과 베르뉴 선수는 다음 시즌 계약을 연장했으며, 다 코스타 선수는 서울 E-프리를 마지막으로 팀과 이별한다.

DS 테치타팀은 2세대 경주차로 레이스를 펼친 이번 시즌 8에서 폴 포지션 5회, 우승 1회, 포디움 7회의 성적을 기록했다. 다음 시즌 9은 현재 개발 중인 3세대 경주차로 새롭게 시작할 예정이다.

토마스 쉐보셔 DS 퍼포먼스 디렉터 겸 DS 테치타 감독은 “약속대로 마지막 경주까지 모든 것을 바쳤다. 엄청난 노력과 DS E-텐스 FE 21 덕분에 우리는 팀 챔피언십 시상대에서 막을 내릴 수 있었다. 올 시즌 7번의 포디움에 올랐고 DS 오토모빌을 선두로 유지하고 있는 것이 자랑스럽다. 다음 시즌 우승과 새로운 목표를 위해 집중할 것”이라고 소감을 전했다.

장 에릭 베르뉴 선수는 “시즌 8의 마지막 라운드가 8등으로 시작해서 6위로 끝났다. 분명히 올해 더 많은 것을 원했지만 몇 번의 기회를 놓쳤고, 그것이 바로 예측할 수 없는 모터스포츠이다. 이제 차세대 경주차를 통해 내년 더 강하게 돌아올 수 있도록 준비하는 일만 남았다”고 말했다.

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 선수는 “DS E-텐스 FE 21과 함께 한 마지막 날에 폴 포지션에 올라 기뻤다. DS 테치타팀과 함께 지난 3년 간 우리는 챔피언십을 거머쥐었으며 많은 성과를 냈다.  함께 한 동료들을 절대 잊지 못할 것”이라고 마지막 소감을 남겼다.